보도 자료

최고를 향한 열정으로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 섭니다.

“카메라, 야간에도 눈 뜬다” LG이노텍, ‘열영상 카메라 모듈’사업 추진

2018. 08. 27.

열에너지 촬영하는 첨단 제품 개발 박차

내년 하반기 차별화 제품 출시

센서 모듈 핵심 기술 내재화 추진

– 1등 사업 기술 활용 및 국내 벤처기업 상생협력

■ 가전, 자동차, 드론 등으로 적용 확대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열영상 적외선(IR, Infrared Ray) 카메라 모듈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세계 1위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사업의 기술력 및 성공 노하우와 벤처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조기에 사업기반을 다질 방침이다.

열영상 카메라는 물체가 방출하는 8~14마이크로미터(㎛) 파장의 원적외선 열에너지를 감지해 영상으로 보여주는 제품이다. 조명이나 날씨에 관계 없이 물체의 모양과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유용하지만 가격이 비싸 군사 및 산업 안전 등 특수 분야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다.

LG이노텍은 열 감지 및 영상 처리 성능과 가격 경쟁력을 월등하게 향상시킨 열영상 카메라 모듈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에 첫 차별화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센서 모듈 핵심 기술 내재화 추진

 LG이노텍은 열영상 카메라 모듈 개발을 위해 센서부터 모듈 설계, 생산 공정까지 핵심 기술 내재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LG이노텍은 열영상 센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국내 벤처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트루윈(대표 남용현)과 차세대 열영상 이미지 센서 공동 개발에 돌입했다.

트루윈은 센서 전문 기업으로 적외선 이미지 센서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미지 센서 제조에서 중요한 고속 증착 및 신소재 가공 기술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한편 LG이노텍은 열영상 카메라 모듈의 설계와 생산에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구현할 자신이 있다는 판단이다. 이 모듈의 구조와 생산 공정이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과 유사하기 때문이다. LG이노텍은 글로벌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시장에서 7년 연속 1등이다.

 

가전, 자동차, 드론 등으로 적용 확대

LG이노텍은 열영상 카메라 모듈의 시장 자체를 키워가겠다는 포부다. 활용 가치가 충분한 만큼 성능을 개선하고 가격을 낮추면 적용 분야가 빠르게 확대될 것이란 기대다. 군사 등 특수 시장에서 가전, 자동차, 드론 등 민간 시장으로 확대하는 것이 우선 목표다.

열영상 카메라 모듈을 가전에 활용하면 사용자의 위치, 체온 등을 고려한 맞춤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에어컨의 경우 사람의 체온에 따라 냉방 강도를 달리해 최적의 시원한 바람을 보내는 식이다. 사람이나 애완동물의 위치에 따라 중점 냉방 위치를 자동 제어할 수도 있다.

또한 열영상 카메라 모듈은 자동차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이나 자율주행시스템에 적용해 주행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열영상 카메라 모듈이 야간에도 동물, 사람 등을 빠르고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드론에 사용하면 야간 구조 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욜디벨롭먼트에 따르면 글로벌 열영상 카메라 시장은 2018년 33억 2,500만 달러에서 2022년에는 43억 8,500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박종석 사장은 “열영상 카메라 모듈은 우리 삶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 수 있는 제품”이라며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열영상 카메라 모듈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설명] LG이노텍 연구원들이 열영상 카메라 모듈 샘플을 테스트하고 있다. 열영상 카메라는 조명이나 날씨에 관계 없이 물체의 열에너지를 감지해 모양과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유용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