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자료

최고를 향한 열정으로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 섭니다.

LG이노텍 ‘중국 UV LED 포럼’ 성황

2018. 05. 30.

 

29 선전서 개최, 업계 관계자 700 참석

UV LED 기술·제품 동향 현지 활용 사례 소개

■ “제품 차별화, 위생 이슈 해결에 UV LED 활용 의지 보여”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UV LED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UV LED 포럼’을 29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 ‘JW매리어트호텔 선전 바오안’에서 개최했다. 중국 가전, 위생, 의료, 제조설비 등 현지 업계 관계자만 7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UV(Ultraviolet rays, 자외선) LED는 자외선을 방출하는 첨단 반도체 광원이다. 파장에 따라 세균·바이러스를 없애고, 특수 물질과 화학 반응하는 특성이 있어 물·공기·표면 살균, 의료·바이오, 경화·노광 장치 등에 사용된다.

 

LG이노텍은 중국을 UV LED 잠재 수요가 가장 큰 시장으로 보고 해외 포럼의 첫 무대로 삼았다. 친환경 UV LED의 뛰어난 성능과 폭넓은 활용 분야를 글로벌 시장에 직접 알리며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다.

 

박종석 사장은 인사말에서 “UV LED는 우리의 삶을 깨끗하고 안전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혁신 제품”이라며 “산업 생태계가 빠르게 확대될 수 있도록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조 강연은 공학분야 전문성을 자랑하는 대만 국립교통대학(National Chiao Tung University)의 홍레이화(Horng Ray-Hua) 교수가 나와 UV LED의 활용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서 세계 3대 네일큐어링장비업체 중 하나인 UV LED Optical의 오양천이(Ouyang Chenyi) 대표와 정수·정화용 UV 모듈을 생산하는 HCEN의 샹위(Xiang Yu) 상품기획총괄, 생활가전용 UV 모듈업체 HaidUV의 완티안웨이(Wan Tianwei) 총경리 등 업계 관계자들이 현재 중국 시장에서 이뤄지는 UV LED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이와 함께 강동현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가 UV LED의 살균력 실증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광출력 100밀리와트(mW) UV-C LED가 식중독을 유발하는 살모넬라균을 3.4초만에 99.9% 없애는 등 뛰어난 살균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송준오 LG이노텍 LED사업부장은 제품 라인업과 개발 로드맵 등을 소개했다. 그는 “지난해 살균용 UV LED 광출력을 100mW까지 높인데 이어 올해는 150mW, 2019년에는 200mW까지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장에는 UV LED 전시 부스도 마련됐다. 세계 최고 광출력 100mW UV-C LED 등 30여 종의 UV LED 패키지와 독자 개발한 살균 모듈, 응용 제품 등이 전시되어 방문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LG이노텍 관계자는 “UV LED에 대한 중국 업체들의 많은 관심을 확인 할 수 있었다”며 “기존 완제품의 기능과 품질을 차별화하고 환경 및 위생 이슈를 해결하는 데 UV LED를 활용하려는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

 

사진1) 박종석 LG이노텍 사장이 29일 개최한 ‘중국 UV LED 포럼’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2) LG이노텍이 29일 개최한 ‘중국 UV LED 포럼’에서 강동현 서울대 교수가 UV LED 살균력 실증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포럼에 700여 명의 중국 현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