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자료

최고를 향한 열정으로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 섭니다.

LG이노텍, 차량용 플렉시블 입체조명 ‘넥슬라이드(Nexlide)-HD’ 개발

2019. 08. 28.

■ 업계 최초 5면(面)입체 발광 강점
■ 차량조명에 다양하고 슬림한 디자인 및 균일한 빛 가능
■ 프리미엄 차종 타깃 시장공략 가속화

LG이노텍(대표 정철동, 011070)이 밝고 고른 빛을 내는 차량용 플렉시블 입체조명 ‘넥슬라이드-HD(Nexlide High Definition)’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제품은 얇은 기판에 여러 개의 LED패키지를 부착해 만든 차량용 조명부품이다. 고무처럼 부드럽게 휘어지는 육면체 모양으로 주간주행등, 후미등 같은 차량 외장 램프에 장착해 빛을 내는 광원으로 쓰인다.
‘넥슬라이드(Nexlide)’는 차세대 광원의 의미를 담은 LG이노텍 차량조명 브랜드다. 다음을 뜻하는 ‘Next’와 빛의 ‘Lighting’, 기기∙장치의 ‘Device’를 합성했다.
특히 ‘넥슬라이드-HD’는 업계 최초로 기판 접촉면을 제외한 5개면(面)에서 고른 빛을 낸다. 빛이 180도 가까이 넓게 퍼지는 LED패키지와 독자적인 광학설계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제품은 일반 LED패키지를 사용해 100~110도 각도 안에서 빛이 단면 발광한다. 특정 방향으로만 빛이 나오기 때문에 굴곡이나 입체 형태의 램프 제작이 어려우며, 균일한 빛을 내기 위해 별도 부품을 장착해야 한다.
■ 차량조명에 다양하고 슬림한 디자인 및 균일한 빛 가능
‘넥슬라이드-HD’를 사용하면 직∙곡선, 물결, 입체도형 등 다양한 디자인의 차별화된 조명을 제작할 수 있다. 특히 이 제품은 얇은 조각으로 잘라 블록처럼 조합해 꽃무늬 등을 만들 수도 있다. 실리콘 소재를 사용해 유연성(Flexibility)을 기존 대비 2배 높여 변형이 자유롭고 다양한 각도와 모양에서도 끊김 없이 매끄러운 빛을 내기 때문이다.
이 제품은 후미등은 물론 차량 전면의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s)에도 적용할 수 있다. 주간주행등은 대낮에도 인식이 가능하도록 400칸델라(cd, 광원 밝기의 단위)이상의 밝기가 요구된다. LG이노텍은 5면 입체 발광 기술로 제품 최대 밝기를 기존 80칸델라에서 400칸델라로 끌어올렸다.
또한 ‘넥슬라이드-HD’를 차량 외장 램프에 장착하면 기존 대비 30%  수준의 두께로 램프를 슬림하게 제작할 수 있다. 이너렌즈(Inner Lens) 등 빛을 고르게 만드는 별도 부품이 필요 없어서다.
■ 프리미엄 차종 타깃 시장공략 가속화
LG이노텍은 ‘넥슬라이드-HD’를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조명 시장공략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독특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 컨셉이 요구되는 프리미엄 차종을 타깃으로 고객사를 적극 확보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이 회사는 ‘넥슬라이드-HD’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준비를 이미 마쳤다. 이 제품 관련 총 30여 건에 이르는 국내외 기술 특허를 보유했고, 품질관리 기반도 갖췄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넥슬라이드-HD’는 차량 조명을 한 단계 진화시킬 혁신부품”이라며, “차량 조명의 디자인과 품질, 안정성을 모두 높일 수 있는 제품을 지속 선보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욜디벨롭먼트(Yole Development)에 따르면 차량용 조명시장은 2018년 289억 달러에서 2023년 373억 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하다.

LG이노텍 직원이 차량용 플렉시블 입체조명 ‘넥슬라이드-HD’를 선보이고 있다. 이 제품은 5면 입체 발광으로 밝고 고른 빛을 낼 수 있어 차량 전∙후방에 다양하고 슬림한 디자인으로 맞춤 조명이 가능하다.
‘넥슬라이드-HD’가 적용된 차량 외장 램프 모형